top of page

[동역자편지] “더 늦기 전에”



김정은 정권 동안 2개의 정치범 수용소가 폭파됐습니다. 말로는 전염병으로 인해서, 기아와 질병으로 인해 수감자들이 죽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사실일까요?

11개의 수용소에 20만 명 이상의 정치범이 있었습니다. 그중에 적어도 10%가 성실한 지하 기독 성도였습니다. 6개의 수용소에 있던 이들 가운데 얼마는 다른 수용소로 옮겨졌습니다.


저는 여리고의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에게서 기도 요청을 받습니다. 저에게 예루살렘의 메시아닉 쥬(유대인 기독교인)들이 기도 요청을 합니다.

저를 미국과 호주 영국에서도 형제라고 부릅니다. 몽골에서도 러시아에서도 중국에서도 성도들은 저를 형제라고 부릅니다. 심지어 일본의 성도들이 저를 형제라 부릅니다. 그러면 북한의 성도들은 여러분의 형제가 아닐까요?

그런 북한의 형제들이 수용소에서 기아에 질병으로 죽어갑니다. 매맞고 고문당하고 구타당하고 괴롭힘당하면서도 신앙을 고백하는 이들입니다. 이들을 빼낼 수는 없을까요?

하지만 북한 땅이 열리게 되면 독재자들은 그 자리를 남겨두지 않고 폭파시킬 것입니다. 흔적도 없이…

이 일을 위해 준비하도록 훈련된 한 분이 지금 한국 땅에 살고 있습니다. 임신부나 노인이나 젊은이들과 상관없이 모두 짓밟아 버릴 것입니다. 과거의 독재자들은 그 일을 자행했습니다. 두려움에 떠는 김정은이 그렇게 하지 않을까요?

자 이제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한국 교회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수용소에 갇혀 있는 이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옳습니다. 왕이신 하나님께 아뢰어야 합니다. 그런 악한 일들이 일어나지 않고 북한문이 열리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북한 문이 열리는 날에 필요한 모든 일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 일을 위한 목회자들이 준비되고 파송되어야 합니다. 교회 개척을 위한 재정이 준비되어야 합니다. 파송되어 가려는 목회자가 우리 주변에 있나요? 우리가 아니라면 준비될 사람을 찾아서 보낼 수는 없을까요?

모퉁이돌은 그날을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모퉁이돌 선교 센터가 있는 강화도에서 훈련합니다. 이 훈련 과정을 이루기 위해 해외의 외국인들을 동원합니다. 해외 동포를 필요로 합니다.

11개의 수용소를 흔적도 없이 폭파시키고 나면 북한에는 정치범이 없어집니다. 그곳에서 믿음을 지킨 성도들도 사라집니다. 이런 어이없는 일이 북한에서, 우리의 땅에서 일어나도록 보고만 있으실 건가요?

여러분은 하나님의 백성 중에 하나인가요? 북한의 수용소의 정치범은 우리의 형제가 아니지요? 그들이 우리의 형제가 아니라면 우리는 하나님의 백성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틀린 말인가요? 그들 수용소의 성도는 정치범으로 그곳에서 강제노동을 당합니다. 우리의 형제가 흔적없이 사라질 날이 온다면 어떻게 하실래요? 아주 가까운 장래에…

지금이 기도할 때입니다.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 있는 하나님의 성도를 위한 기도와 지원이 이루어지기 바라며…


2023년 6월 14일 무익한 종 이삭 드림

Σχόλια


bottom of page